>
도전하는 여자가 섹시하다

     >
섹시한 여자란

 


 

 

>> 책구매하기 <<

   주부 이승희

  "도전하는 여자가 섹시하다"

  마흔이 넘으면 '나' 자신에 대해서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던 건 나의
  착각이었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나'라는 존재는 뭔가를 향해 목말라 하고 추구하기를
  갈망하고 있었다.

  이런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난 나에게 무엇이 가장 필요로 한 건지 탐색했고
  오랜 방황 끝에 그 답을 찾아내었다.

  그건 어릴 적 꿈에서부터 나온 나의 소망이었다....

 

.  

      [ 목 차 ]                                     ▲ 위로

 

      책머리에 | 이 나이가 어때서 그래   4

      추천의 글 | 이금희 ( 글읽기 )   7

 

     1장 ..... 내안의 카리스마를 화들짝 깨워라

                    18   도전하는 여자가 섹시하다

                    22   섹시한 여자란 ?

                    25   아줌마! 인생을 바꿔!

                    28   내 안의 불씨 찾기

                    31   이미지 살리기

                    34   집안에 내 책상 하나

                    36   자신만의 시간갖기

                    39   ‘아줌마’ 타성을 벗어던져라

                    41   계획은 꼼꼼이, 실행은 과감히

                    44   자신과 싸워서 이기기

                    51   용감하게 기회에 도전이라

                    53   나만의 '일'을 찾아 새로 태어난다

 

      추천의 글 | 장석길 ( 글읽기 )     56

     2장 ..... 음악에 대한 향수

                    60   음악은 내게 신비의 에너지

                    63   사랑에 대한 단상

                    65   홍도야 우지 마라, 오빠가 있다

                    67   승희는 음악과 무관하게 살면 안되겠다

                    69   그리운 여고시절

                    72   숙명여대 팝송경연대회

                    74   아카시아 향기처럼 싱그러운 남자

                    76   동화를 들려주던 아버지

                    80   아버지 노랫말 공모전에 당선

 

     3장 ..... 음악을 향한 무한도전

                    84   여성천국, 스웨덴

                    90   실종된 내 자신 찾기

                    95   열리지 않는 문

                    96   잠실벌의 버클리음대

                    99   나 홀로 오선지와의 전쟁

                    101   헬렌켈러가 설리번 선생님을 만났을 때

                    104   |MF와 |’m Fighting

                    108   눈물과 땀이 이룬 CD 만들기

                    110   빈 손만 남은 주부의 대가

                    115   이렇게 외로운 작업을  왜 하세요?

                    117   희망의 빛

                    120   홍보, 그 거대한 암초

                    124   믿는 구석

                    125   간절한 기도

 

     4장 ..... 중년, 그 새로운 시작

                    128   마흔 셋의 반란

                    130   야속한 그이

                    133   결혼, 남는 장사(?)

                    136   따로 또 같이

                    139   당신은 최고의 남자

                    142   고맙고 대견한 나의 아들, 기훈아

                    144   햅번을 좋아하는 딸에게

                    146   자녀와의 대화법

                    149   아내의 사랑과 내조가 만병통치약

                    153   결혼 17년만의 외출

                    161   아빠와 함께 춤을!

                    163   인내와 끈기가 꿈을 완성한다

                    166   21세기 여자는 무엇으로 사는가?

                    170   중년의 문화를 사랑하고 투자하자

                    172   Yesterday Once More!

 

      5장 ..... 나의노래

                    176  꿈을 향한 무한 도전

                    180  중년은 아름다워

                    183  사랑의 보따리

                    186  아버지

                    188  사랑하는 당신

                    190  당신은 내 인생을 밝혀 주셨어요

                           ( You Light Up My Life )

                    192  재회

                    194  새로운 사랑

                    196  저녁 시간

                    198  무심한 가을

                    200  미운 당신

                    202  우리는 친구야

                    204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

 

     6장 ..... 이승희가 추천하는 추억의 향기
                
OLD POPS 208

                    ·The Young Ones / ·This Little Bird

                    ·The End Of The Wor|d

                    ·Changing Partners / ·Paper Roses

                    ·You Mean Everything to me / ·Papa

                    ·Yesterday / ·April come she will

                    ·Ones There was a Love / ·Solitary Man

                    ·Heart of Gold / ·Killing me Soft|y With  His Song

                    ·You’ve Got A friend / ·Love

                    ·Carry On Till Tomorrow

                    ·폴 마리아(Pau| Mauriat)의 연주곡

                    ·Don’t Forget to Remember/ ·The Saddest Thing

                    ·Yesterday Once More

                    ·Sorry Seems To Be The Hardest Word

                    ·I Put A Spell On You / ·Let It Be

                    ·House Of The Rising Sun

                    ·Tombe La Neige / ·Graduation Tears

                    ·To Sir with Love / ·When A Man Loves A Woman

                    ·You Light Up My life

                    ·I Don’t Know How To Love Him

                    ·Rain and Tears / ·She’s Gone

                    ·Before The dawn / ·Vincent’s

                    ·Somke Gets In Your Eyes

                    ·Solidier Of Fortune / ·Hotel California

                    ·Knife / ·I’ve Been Away Too Long

                    ·If / ·Without You / ·Wayfarin Stranger

                    ·L’Amour C’est Pour Rein

 

      추천의 글 | 이인희 ( 글읽기 )     227

     7장 ..... 싱어송라이터 이승희

                    232   KBS「아침마당」에 나가게 되다

                    236   나는 왜 노래를 불러야 하는가

                    239   가족과 음악 두 마리 토끼

                    242   싱어송라이터 이승희

                    244   하얀 카네이션

                    248   우물 속의 보물

 

      글을 마치면서 | 새롭게 태어나고 싶다     251

 

  

.  

      [ 머 릿 말 ]                                ▲ 위로


                      
마흔이 되면 내 자신에 대해서 알 수 있을 것 같
       았다. 그러나 그건 착각이었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나'라는 존재
       는 끊임없이 뭔가를 추구하고 갈망하고 있었다.  이런 갈증을  해
       소하기 위해 나에게 무엇이 가장 필요한지 탐색하게 되었고 오랜
       방황 끝에 그 답을 찾아냈다.
          그것은 내가 어릴 적부터 꿈꾸고 소망하였던 음악에 대한 갈망
       이었다.   음악을 내 곁에 머무르게 하는 것, 음악과 무관하게 살
       지 않는 것, 음악 속에서 내 자신을 느끼는 것이 진정 내가 원하는
       나의 삶이었음을 마흔 문턱에서 비로서 깨달았던 것이다.
          음악을 공부하고 싶었다. 그러나 이미 나는 마흔을 바라보는
       아이 둘딸린 '혹부리 아줌마(?)'였다.
       그러나 포기하기에는 나의 갈망이 너무나 컸다. 그러나 분신과
       도 같은 소중한 가족에게 소로할 수 없다는 것과, 일반적인 사회
       적 통념 등이 나를 압박하고 옮아매고 있었다.

       '그래도 난 해낼거야. 천천히 오랜 시일을 두고 해나가면 되는거야.'

       주부가 뭔가를 하려할 때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불안과 초조,
       또 여러가지 악조건 속에서 흔들리는 나를 붙잡을 수 있었던 것
       은 '기도' 였다.
          묻혀진 광산에서 사금조각을 주워 모으듯 음악을 배우고 고민
       하면서 얽힌 실타래를 풀어나갔다. 어느덧 음악의 파편이 내 주
       머니에 조금씩 모이게 되고 그에 비례해서 나의 기쁨도 조금씩
       커져갔다.
          이런 과정이 행복일까? 너무나 행복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남에게는 하찮게 보일지 모르는 곡이 내게는 무엇과도 바
       꿀 수 없는 소중하고 멋진 작품이었다.
           8년여에 걸친 음악에의 나의 도전은 1999년 1월에 한 장의
       CD로 결실을 보게 되었다. 나의 음반에 많은 주부들이 관심을
       가져주었고 나의 노래와 음악이야기를 듣고 싶어했다. 그래서 나
       의 음악에 대한 깊은 애정과 그리움으로 지난 8년 동안 운명처럼
       열정적으로 가슴앓이 해 온 과정을 모든 주부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이렇게 펜을 들게 되었다.
           『 전업주부, 꿈에 도전하다 』는 책이 2000년 7월에 나오고
       내 새로운 CD가 2001년 1월에 나왔다.
          그후로부터 나는 나의 CD「중년은 아름다워」홍보에 내 나름
       대로 주력하고 있었는데 독자들로부터 출간된『 전업주부...』
       초판이 다 매진되어 서점에서 구해 볼 수가 없다는 소식이 들렸다.
          나는 나를 책으로 만나고 싶어하는 독자들을 위해서 이번에 새
       롭게『 도전하는 여자가 더 섹시하다 』를 써내기로 하였다.
           나의 이런 뜻은 선우미디어와 연결이 되었고 이선우 사장은
       "같은 여자로서 이승희씨의 사는 모습에 공감했어요. 새책 만들기
       에 도전해 봅시다"라며 선뜻 출판을 제의해 왔다.
          이런 과정을 거쳐서 『 전업주부...』에서의 본문을 보완하였고,
       첫 책 출판 이후의 변화된 나의 심경과 음악활동에 얽힌 사연들을
       첨가하여 이 책에 담았다.
          다시 독자들과 만나게 되어 반갑고 감사하다.
          꿈! 얼마나 상큼하고 가슴 설레는, 영원한 우리들의 테마인가 ?
       그러나 전업주부가 그 꿈을 실현하기까지에는 얼마나 많은 제약과
       어려움이 있는지는 한발짝이라도 시도해 본 주부라면 너무나 잘
       알 것이다.
          꿈을 이루기 위한 나의 체험들이 같은 마을을 품고 사는 주부들
       에게 바람직한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힘이 되었으면 하는 소박한
       마음으로 이 글을 쓴다. 진심으로 우리 주부들을 사랑한다.


                                                               2003년 여름
                                                                    이 승 희


          > 도전하는 여자가 섹시하다                     ▲ 위로

 

                                                  아줌마가 뭐 죄인가?

             결혼해서 아이 낳고 나이 먹으면 다 아줌마 되는것 아닌가?

             중요한 건 아줌마가 된 이후에도 자신만의 삶의 끈을 놓아 버

           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어둡다고 생각될 때 빨리 촛불이라도 키라는 인디언 속담이 늘

           나를 밀어댄다.

             나이가 들수록 인생은 무한한 것이 아니라 유한한 것이라는 걸

           아줌마들은 알기 시작한다. 그렇다면 아줌마들도 준비하고 기회

           를 노리는 거다.

 

             2003년 봄, 내게 또 한번의 기회가 왔다.

             아들녀석의 대학입시 때문에 2002년 겨울까지 잠시 집에 칩거

           하고 있을 때 내 CD를 들은 어느 음반 제작자가 내게 행운의 손

           길을 내밀었다.

             노래만 불러주면 자신들이 음반을 제작해 유통해 주고 음반 판

           매량에 따라 수익금도 배분해 주겠단다.

             지금까진 자비로만 음반을 냈었고 타이틀곡인 「중년은 아름다

           워」가 라디오와 케이블 T.V 등의 방송은 탔다해도 내 CD가 판

           매로까진 이어지질 못해 안타까워했는데 이제 내 새 음반은 기성

           가수들과 나란히 음반 판매대에 진열이 되고 내 노래를 듣고 싶

           어하는 팬들의 손에도 들어 갈 수 있겠구나 하는 설렘과 기대감

           에 이번 봄의 녹음과정에서 강행군을 했어도 힘든 줄 모르고 몰

           입했다.

             이번 음반에 내 타이틀곡 「중년은 아름다워」의 리듬을 디스코

           로 신나게 바꿔 편곡해서 다시 불렀고 「사랑의 보따리」도 리듬을

           좀 빠르게 해서 다시 녹음했다. 그리고 기존의 히트했던 곡들(

           이진관이 불렀던 오늘처럼. 조용필의 기다리는 아픔. 김종환의

           슬퍼하지마. 박강성의 문밖에 있는 그대. 최진희의 천상재회. 이

           정옥의 숨어우는 바람소리. 사람과 나무들의 쓸쓸한 연가. 민해

           경의 당신과 나. 강애리자의 분홍 립스틱. 권인하의 사랑이 사랑

           을. 윤도현의 사랑 TWO. 안치환의 사랑하게 되면)을 리메이크해

           이번 음반에 담았다.

             한국 DJ 연합회 김인형 회장이 내 새 음반을 듣고 「쓸쓸한 연

           가」는 잔잔하게 가슴을 파고들었고, 「사랑 TWO」는 윤도현과 또

           다른 정서와 감각으로 전율이 느껴졌다며 트롯가수가 어떻게 그

           런 신선한 감각으로 젊은 노래를 소화해낼 수 있었냐고 평해 주

           었다. 뮤지션 윤명기 씨는 「오늘처럼」과 「기다리는 아픔」을 들으

           면 가슴이 시리고 찡해진다고 평해주었고 Y기획 송사장님은 "이

           승희 씨 「슬퍼하지마」를 정말 잘 불렀어요"라고 말하였다.

             여기저기에서 이번 음반에 대한 좋은 평을 들으면서 눈물이 핑

           돌기도 하고 이제부터 프로 가수로서의 책임감을 느끼면서 더 열

           심히 해야겠다는 다짐도 해본다.

             이렇게 또 한 발짝 한 발짝씩 내 꿈을 향해 날아 갈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짐에 감사한다. 기회는  준비하는 자에겐 오는 것이란

           말이 정말 현실로 다가온 셈이다.

 

             선우미디어 출판사 사장이 날 응원하는 마음으로 지어준 새로

           운 책의 제목 『도전하는 여자가 섹시하다』는 기존의 삶에 머무르

           지 않고 새롭게 도전하는 여자가 훨씬 더 섹시하다며 꿈이 있는

           여자들에게 힘의 날개를 실어주어 새로운 삶에 도전해 보시라는

           승희 씨의 메시지가 함축되어 있는 것 같은 제목이라고 했다. 추

           락하는 것에는 날개가 있다지만 추락이 두려워 비상을 포기할 건

           가?

             준비된 날개를 달면 추락도 두렵지 않다. 추락한다 해도 또 날

           면 된다.

             또 날고 또 날 거다. 훨~훨~.

            그러면 정말 자신 있게 비행에 성공하는 날이 꼭 올 것이다.

            2003년 4월 23일에 한국음악저작권 협회에서 보내온 저작권

           사용료를 합하면 지금 내 통장에 저작권료가 벌써 총계 293만원

           이나 쌓였다. 내 노래들이 방송을 타 효자노릇을 한 대가이다.

           이 돈은 정말 눈물나게 소중한 돈인 것만 같아 함부로 쓸 수가

           없다. 조금 더 쌓이면 사회를 위해서 보람 있게 쓰기 위해서 고

           스란히 모으고 있다. 언젠가 좋은 기회를 기다리면서‥‥

 

             꿈을 잃지 않고 그 꿈을 향해 부단히 노력하며 갈망하는 여자

           는 새로운 삶을 외면하고 안일하게 안주하는 여자보다 섹시하지

           않은가?

             여기서 섹시하다는 뜻은 뭐든 할 수 있는 잠재적인 가능성, 강

           력한 힘을 포함한다.

           우리 모두 꿈을 실현시킬 강한 의지에 불타오르는 정열의 섹시

           한 여자가 되자.

             도전하는 여자가 섹시하다!




          > 섹시한 여자란?                                ▲ 위로

 

                                        책 제목에 섹시한 여자가 들어가다

           보니 정말 섹시한 여자에 대해서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었다.

             누드모델 노랑나비, 이승희 씨가 섹시의 심볼로 각인되어서인

           지 사람들은 내 이름을 보고 그녀와 비교하곤 한다.

             그리고 그녀와 무슨 친척관계라도 되느냐고 묻는다. 그럼 난

           웃으며 "전 마음이 섹시한 여자. 파랑나비, 이승희입니다"라고 농

           담으로 받곤 한다. 물론 그녀와 아무 관계도 아니다. 이름만 같

           다. 난 키도 작고 글래머스타일은 아니라 외모적으론 섹시함과

           거리가 멀지만 일탈을 꿈꾸며 지칠 줄 모르는 열정과 끝없이 도

           전하는 내 모습을 예쁘게 섹시(?)하다고 봐주는 이들이 있다.

            그래서 '섹시한 여자'에 대한 정의를 나름대로 정리해 보기로 한다.

 

           ㆍ장미꽃(다른 꽃도 가능)을 아주 많이 좋아하는 여자

           ㆍ자신의 재능을 발견하고 키우는 열정을 가진 여자

           ㆍ키워진 재능으로 여러 기회에 도전하는 지혜로운 여자

           ㆍ경제력을 갖고 당당하게 독립하는 여자

           ㆍ감성지수가 높은 여자

           ㆍ예술을 가까이 하고 문화적 경험을 즐길 줄 아는 향기로운 여자

           ㆍ남을 배려할 줄 아는 따뜻한 여자

           ㆍ운동을 열심히 하여 건강미 넘치는 여자

           ㆍ유머러스한 여자

           ㆍ변화를 추구하는 지루하지 않은 여자

           ㆍ눈빛으로 많은걸 말할 수 있는 여자

           ㆍ끼가 있으면서도 절제할 줄 아는 여자

           ㆍSex에서 깊은 영적교감을 나누고 싶어하는 여자

           ㆍ예쁘지 않아도 개성있게 자신을 연출할 줄 아는 여우같은 여자

           ㆍ시간쓰는 법을 잘 아는 여자

           ㆍ남자의 말을 정성껏 들어줄 수 있는 여자

           ㆍ남자를 인정, 칭찬해줄 줄 아는 여자

           ㆍ김치찌개라도 맛있게 끓일 줄 아는 여자

           ㆍ화가 나도 화내지 않고 대화하는 법을 아는 여자

           ㆍSkinship을 즐길 줄 아는 여자

           ㆍ애교있는 여자

           ㆍ같이 있어서 차분하고 조용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여자

           ㆍ강하면서도 때론 약해보이기도 하는 여자

           ㆍ사랑에 목숨걸지는 않는 여자

           ㆍ무언가를, 누군가를 가슴시리게 그리워할 줄 아는 연정을 간직할

              줄 아는 여자

           ㆍ자신을 잊고 뭔가에 몰두하는 여자

           ㆍ외모와 행동이 깔끔한 여자

           ㆍ남편보약만 챙기지 않고 때론 향수도 챙길 줄 아는 여자

           ㆍ감성으로 이해하고 지성으로 행동하는 여자

           ㆍ자기만의 공간을 즐길 줄 아는 여자

           ㆍ여성적인 물기를 많이 간직한 여자

           ㆍ발랄함을 잃지 않되 너무 외향적이지는 않는 여자

           ㆍ수줍음을 잃지 않되 너무 내향적이지는 않는 여자

           ㆍ남자를 예뻐할 줄도 아는 여자

           ㆍ영화를 즐겨보는 여자

           ㆍ슬픈 영화를 보면서 눈물을 쏟는 여자

           ㆍ나스타샤 킨스키, 미셀 파이퍼, 다이안 레인, 니콜 키드먼,

              줄리아 로버츠, 기네스 펠트로, 캐서린 제타존스, 카메론 디

              아즈‥‥ 이런 여배우들의 사진에 눈길을 주는 여자

           ㆍ노래는 못해도 음악을 좋아하는 여자

           ㆍ옛날 애인을 가끔 생각해보는 여자

           ㆍ도덕지수가 너무 높지도 낮지도 않은 여자

           ㆍ아닐 때는 단호하게 'No'라고 말할 수 있는 여자

           ㆍ낭만과 열정을 품고 예쁘게 나이들어 가는 여자

 

           그리고‥‥ Sex에 무관심하지 않는 여자.

 

.

      [ 맺 음 말 ]                                ▲ 위로


       
  새롭게 태어나고싶다

          음악이라는 불씨는 내게 무엇이었나? 음악은 내 안에서 항상
          꺼지지 않고 이글거리며 나의 존재를내게 신호해 주는 신비로운
          힘이고 에너지 였다. 음악이라는 불씨를 내 안에서 발견하고 피워
          내기 위하여 지난 수년간 자신을 태우고 많은 눈물과 한숨을 쏟으
          며 때론 미칠 듯 몸부림치면서 여기까지 왔다.
             아직도 음악을 향한 나의 갈 길은 멀고 음악인으로 새로 태어
          나고 싶어하는 나의 간절한 소망이 꽃을 피울 수 있을지 모르겠
         지만 음악과 함께 했던 지난 수년의 세월은 참으로 행복하고 의미
         있는 시기였다. 음악을 듣고 만들 때 나는 평소의 내가 아닌 아주
         정열적이고 집요한 나의 색다른 면을 만나면서 나도 놀라곤  한다.
            음악의 불길이 오선지에 고스란히 옮겨 붙으면 나는 또 다른 내
         가 되어 음악의 불길 속에 자신을 던지고, 음악은 내 안에 녹아들
         어 우리는 서로 하나가 된다. 뜨겁게 뜨겁게 음악과 사랑을 나누면
         온 몸의 진이 다 빠지고 하나의 곡이 잉태된다. 그렇게 태어난 곡은
         나와 음악과의 사랑의 결실이고 나의 분신인 것이다. 이런 음악을
         통하여 나 자신을 들여다보고 자아를 찾아 사회와 접목시켜 보려는
         내 노력의 과정은 여러분에게 무엇을 의미 할 수 있을까?   
            음악을 통해서 진정 내 가슴의 뜨거운 불길과 에너지를 많은
         사람들에게 나눠주고 싶다. 그들의 가슴속에도 따뜻한 기운을 불
         어넣을 수 있는 작은 성냥 한 개비를 나눠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면
         나는 '성냥팔이 아줌마'로 행복해 할 것이다. 단, 주부는 한 가정을
         이끌어 가는 원동력임을 잊지 말고 긴긴 시간을 두고 서서히 자아를
         가꾸며 '돌아가는 미학'의 여유를 갖는다면 가족과의 갈등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내가 바라는 다른 하나는 여성들도 '사회적 자아'를 획득
         하고 남자와 여자가 서로 이해하고 협조하여 조화롭고 평화로운
         공존을 이루는 '열린 세상'을 열어가자는 것이다.
            앞으로도 내가 아주 많이 늙을 때까지 나는 음악을 가까이 하고
         음악과 뜨거운 사랑을 나누고 음악에서 받은 온기와 꿈을 사람들
         에게 나누어주는 '성냥팔이 아줌마 또는 할머니' 가 되기를 마다
         하지 않을 것이다. 음악은 내게 살아있는 기쁨과 끊임없는 소망을
         줄 뿐 아니라 열린 세상의 문을 열 수 있는 힘을 주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나는 다음과 같은 것들을 사랑하며 살아가고 싶다.
            나의 가족 ,나의 일 ,나의삶, 음악, 그리고 주부여러분!
         ( I can't stop loving my family, work, life, music and you ! )

            항상 기도하는 것도 멈추지 않을 것이다. 기도는 잠재된 힘을
         발산하도록 이끌어 주는 원초적 창구일 뿐 아니라 감사를 드릴 수
         있는 가까운 비밀 통로이니까...

 

.

      [ 추 천 의 글 ]
 

    '가지 않은 길'을 가려는 용기           ▲ 위로

이금희 | KBS아나운서            

           이승희 선배와 나는 대학 선후배 사이이다. 청파 언덕 서관 4층
        숙명여자 대학교 교육방송국이라는 공간을 공유했던 비슷한 추억
        을 가지고 있는 셈이다.
        선배를 처음 본 것은 학교 방송국 동문회에서 였다. 여러 선후배
        들이 모인 그 자리에 있는 듯 없는 듯 조용히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남들처럼 앞에 나서지도 않고 목소리를 높이지도 않았지만 은은
        한 미소를 띠고 반짝이는 눈빛으로 자기 자리를 지키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바로 그런 선배의 모습이 이 책에서도 느껴졌다. 말보다
        는 행동으로, 시끄럽게 떠들기보다는 조용하게 할 일을 감당하는
        모습 말이다.
           마흔. 마흔이 되면 자기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던가. 그
        만큼 세상을 살아왔으면 자기 인생을 어느 정도 완성해야 한다는
        뜻이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그 나이에 이러이러한 것을 이루었노
        라고 자신 있게 얘기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되겠는가 .
        마흔에 완성이란 내게는 턱없는 얘기로 여겨진다.
           설령 이미 많은 것을 이루어낸 사람이라 할 지라도 그 완성된
       '과거완료형'의 인생이 과연 대단하다고, 멋있다고 자부할 만한
       것이기만 할까? 어찌 보면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들이 훨씬 더
       많은 시점에서 명성이나 돈, 성공을 움켜쥐고 고개 빳빳이 들고
       있는 사람은 거기에 멈춰 서서 더 이상 발전하지 못하는 게 아닐까 ?
          이미 완성된 인생은 만들어지는 그 순간에 석고나 화석처럼
       그대로 고착되거나 굳어버리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니까 얼마만큼은
       죽어있는 형태라고 할 수도 있겠다. 그보다는 '현재 진행형'이 훨씬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완성된 마흔보다 미완이지만 완성을 향해
       끊임없이 걸어나가는 아름다운 마흔. 이 책의 미덕은 바로 여기에 있다.
          무엇이 되고 싶다거나 무엇을 해보고 싶다는 꿈은 누구나 가질 수
       있다. 그러나 수많은 이유를 대면서 우리는 그 꿈을 쉽게 포기하고
       단념한다.
       돈이 없어서, 뒷받침이 되지 않아서 재능이 모자라서, 용기가 없어서,
       혹은 시작하기에 너무 늦은 나이라서.... 하지만 나이 쉰에 등단을 한
       소설가나 예순 넘어서도 마라톤 풀 코스를 뛰는 분들의 이야기는
       우리의 게으름과 핑계에 일침을 주곤 한다.
          마찬가지로 마흔이 넘은 나이에, 그것도 두 아이를 둔 평범한 가정
       주부가 8년 간의 음악공부와 준비를 거쳐 자신의 음반을 만들어낸
       이야기는 우리들 어깨를 툭툭 두드려줄 만한 것이다. 부엌 한구석에
       자그마한 책상을 마련해 놓고 틈틈이 노래 가사를 썼고 저녁 설거지
       를 마치고 나면 동네 놀이터에 나가 조용조용 노래 연습을 했다는
       이야기.
          이 이야기가 우리들 가슴으로 진솔하게 다가오는 것은 가정이라는
       발판을 단단히 딛고 서 있는 주부의 마음도 느껴지기 때문일 것이다.
       가수라는 내 꿈을 이루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꿈이 나만을 위한 이기
       적인 것이 아니라 우리 가정이라는 소중한 울타리 안에서 이뤄낸
       것이기에 더욱  의미 있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이 이야기는 한 장의
       CD,한 권의 책으로 한정지기에는 아까운 감이 없지 않다.
          아주 어린 시절 사촌오빠와의 추억에서 시작된 '음악'이라는 불씨
       하나를 가슴에 품고 그 온기로 세상살이를 이겨낸 이야기, 남들은
       꿈을 포기하고 자기 자리에 안주할 시기에 그 꿈을 되살려내어 가지
       않은 길을 가보려는 용기를 지닌 한 여성의 이야기.
          아무쪼록 이 책이 일상에 파묻혀 꿈을 잊고 살아가는 많은 여성들
       에게 자신의 꿈을 기억하게 하고 자기의 자리를 되돌아보게 하기를
       소망한다.        

.         


       
  주부 이승희, 그녀는 해냈다!             ▲ 위로

장석길 | 수필가                   

         내가 주부 가수 승희씨를 처음 만난 것은 10여년 전 문화센터 방
        송반에서였다. 그 때 그녀는 방송반에서 나이가 제일 어린 30세 정
        도의 주부였고 나는 나이가 많은 50대 초반의 꿈 많은(?) 중년주부
        였다. 나는 그녀를 라이벌로 의식하게 되었는데 (물론 나 혼자
        생각이지만 ) 그 이유는 그녀가 방송 작가로도 소질이 풍부하고
        TV모니터로서도 예리한 감각을 가지고 지적해내어 선생님께 자주
        칭찬을 받는 제자였기 때문에 사실 그녀가 부럽기도 하고 샘이 나
        기도 해서였다.
           그렇게 함께 하던 시간 중에 그녀의 친정 아버지가 갑자기 작고
        하셨다는 소식을 들었다. "매일 아침마다 전화하는 시아버지의
        음성이 들리는 것 같아요. 돌아가신 그 날도 아버지랑 전화를 했는
        데..."라며 울먹이는 그녀의 어깨에서 슬픔을 감당하기 힘들어 하는
        여린 마음이 느껴졌다. 그런 그녀에게 나는 인생의 선배로서 성당에
        나가보라고 인도해 주었다. 얼마 후 성당에서 승희씨와 마주치게
        되었는데 나는 그 때의 눈빛을 잊을 수가 없다. 무언가를 열정적
        으로 꿈꾸기 시작한, 아니 무언가를 반드시 해내고야 말겠다는 강렬
        한 느낌을 받았다.
           그 후 그녀는 작사 작곡 공부를 한다고 했다. 취미로 하다가 말겠지
        하고 생각했는데 그녀의 음악에 대한 열정은 한결같았다.
        가망을 메고 음악공부를 하러 뛰어가던 그녀의 뒷모습, 손에 메모지
        를 들고 다니며 뭔가를 외우고 다니던 모습, 집에 놀러가보면 지우개
        가루가 수북한 식탁 위에 뭔가를 써놓았던 그녀의 노트......
        그녀의 정열에 나는 감동했다. 그런 승희씨의 모습에서 나도 열심히
        글을 써야겠다는 신선한 자극을 받았다.
           1999년 1월 어느 날 그녀가 어려운 상황에 있는 사람들에게 힘을
        주기 위한 노래를 만들어 CD로 냈다는 조선일보 기사를 보고 '역시
        그녀는 해냈구나!' 하는 감탄과 '우리 주부의 승리' 같은 뿌듯함에
        괜스레 내 어깨가 으쓱해졌다.
           승희씨 노래는 일상적인 우리 주부들의 생활 정서를 노랫말로
        하여 가족에 대한 애정과 자기 자신을 돌아다볼 수 있는 일깨움을
        준다. 또한 삶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예리한 감성 소박하고 친숙한
        언어 사용으로 우리 주부들의 공감을 자아낸다.
          승희씨는 가정일과 가족에게 정성을 다하는 주부로 너무 완벽
        하려 하기에 보기에 안쓰러울 때가 있다. 주부도 그만하면 되었
        으니 이제 음악 쪽으로 에너지를 더해서 주부들 뿐 아니라 온 국민
        에게 사랑 받는 폭넓고 다양한 대중음악가로 숨은 능력이 한껏
        피어나고 펼쳐지기를 욕심내어본다.
           나는 승희씨가 끊임없이 노력하는 음악인으로 반드시 성공하리라
        믿는다. 차분하고 따뜻하며 달콤하고 맑은 영혼으로 부르는 그녀의
        노래가 우리 가슴에 그리움과 사랑으로 다가와 오래오래 우리 곁에
        함께 하기를 바란다.
           끝으로 많은 주부들이 이 책을 읽고 '우리 주부도 할 수있다 '는
        용기를 가지고 자기 능력에 도전해 보는데 조금이라도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

.

     내 친구 이승희                    ▲ 위로

이인희 | SBS 라디오센타 리포터            

           나의 친구 승희는 연약해 보이는 외모이지만 내면적으로는 강
        한 추진력을 갖고 있는, 전형적인 외유내강형입니다. 승희는 따
        뜻한 마음과 열정을 지닌 40대 중년의 아름다운 주부입니다.
        소박한 삶을 영위하면서도 자신의 꿈을 향하여 부단히 노력하고
        도전하는 강인함이 있는 친구이기도 합니다.
           승희는 자그마한 체격을 갖고 있는데요. 외모와는 달리 주도면
        밀한 추진력이 있구요. 그 추진력을 오랜 기간 지속할 수 있는
        끈기 있는 친구이기도 합니다.
           7,8년 전이던가요. 대학로에서 우연히 그녀를 만난 적이 있습
        니다. 그녀는 커다란 가방을 들고 있었습니다. 우린 반가운 마음
        으로 커피를 마셨는데요, 그때 그녀는 대학로에서 작곡 공부를
        하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 시간에 돌아올 아이들 걱정을 하면
        서도 많은 얘기를 나눴고, 승희는 작곡 공부의 어려움과 재미
        로움에 대해서 이야기를 주로 했습니다.
           우린 대학을 졸업하고 많은 세월이 흐른 후의 만남이었기에
        세월의 흔적을 확인하였지만 승희는 대학시절 그 반짝거리던
        총명하던 눈빛만은 여전하였습니다.
           대학 시절 승희는 교내 Pop Song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탔을
        만큼 뛰어난 가창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 당시 승희의 매력
        은 지금도 생생히 기억이 납니다. 그녀가 불렀던 'You Light Up
        My Life' 그 후 나의 노래방 18번이 되었지요.
           승희의 음악에 대한 열정과 끼를 인정하면서도 마흔이 넘은 이
        나이에 이 친구가 큰일을 내리라곤 상상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
        런데 어느 날 방송국 스튜디오에서 모니터를 하고 있던 중 승희
        가 초대손님으로 나온 걸 듣고는 깜짝 놀랐고, 아주 반가웠습니
        다. IMF초기의 I'm Fighting'이라는 노래를 취입하게 되었던 것
        이죠. 그리고 보니까 이 친구의 끼와 노력이 함께 어우러지면서
        '그렇구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작사 작곡,노래까지 부르기에도 힘겹고 시간이 모자랐을 터인
        데 언제 또 이렇게 글을 써 놨는지..., 그녀의 책 『 전업주부,꿈
        에 도전하다 』에서 나는 그녀의 감성과 삶의 진지한 모습, 꿈을
        향하여 끊임없이 노력하면서 강하게 밀어붙이는 추진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녀가 보다 나은 정신적 삶을 위해 무한히 애쓰
        고 도전한다는 사실이 충격적이기까지 하였습니다.
           사랑스런 가족과 더불어 일상에 안주하여도 되련만 승희는 마
        음속 깊은 곳에서부터 솟아오르는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꿈에 도
        전하는 친구가 자랑스러웠습니다.
           나도 승희와 같은 중년의 주부로서, 또한 승희의 오랜 친구로
        서 승희에게 무한한 찬사를 보내면서 꿈에 도전하는 승희의 결연
        한 모습을 보면서 나의 삶도 긴장하는 생활로 변화되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승희를 보면서 내 주위를 돌아보는 삶이 되도록
        다시 한번 깨닫게  됩니다.
           이제는 저 하늘나라에서 우리를 위해 기도하고 계실 그녀와 나
        의 아버지들을 생각하면서 승희와 나는 겸손한 마음과 감사한 마
        음으로 열심히 살 것입니다.


            사랑하는 친구 이승희 !  Fighting !!                        
▲ 위로               

 

 

 

 

 

 

 

 

 

 

 

Copyright 2002 by www.shlee.pe.kr All Rights Reserved.